환율뉴스

원·달러 환율, 다시 1300원대…위험 선호 회복
  • 대륙전체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환율

2022-08-05 559

원·달러 환율, 다시 1300원대…위험 선호 회복
하루 만에 다시 1300원대로 출발

원·달러 환율이 위험 선호 심리 회복으로 하루 만에 다시 1300원대로 내려앉았다. 5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15분 현재 전 거래일(1310.1원)보다 7.6원 하락한 1302.5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6.6원 내려간 1303.5원에 출발했다. 달러화는 소폭 내려갔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DXY)는 4일(현지시간) 전장보다 0.71% 하락한 105.627을 기록했다.

투자자들은 경제 지표와 기업 실적 호조에 주목했다. 미국 공급관리협회(ISM)가 발표한 7월 비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6.7로 전달의 55.3보다 개선됐다. 시장 전망치(53.5)를 웃도는 수치다. 이로 인해 경제가 경기 침체 국면이 아닐 수 있다는 인식이 커졌다. 전날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위원들의 매파적 발언과 미·중 G2 갈등에 대한 분분한 해석 속에 1310원대를 유지했다가 극단으로 치닫지 않은 영향도 있다.

미국 증시 주요 지수는 혼조세를 보였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이날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0.26% 하락한 3만2726.82에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0.08% 내린 4151.9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전장보다 0.41% 오른 1만2720.58에 마감했다.

국제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플러스(+) 산유국들의 소규모 증산 발표에 실망해 상승했다가 미국 원유재고 증가 소식에 급락했다. 이날 미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9월물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2.9% 내려간 배럴당 88.03달러였다. 종가 기준 80달러대로 내러선 건 지난 2월10일(89.88달러) 이후 5개월 25일 만이다. 영국 런던 국제선물거래소(ICE)에서 10년물 브렌트유도 3.74% 떨어진 배럴당 96.78달러에 마감했다. 90달러대로 거래를 마친 건 지난달 14일(99.10) 이후 22일 만이다.

같은 날 채권시장에서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이날 전장 대비 0.47%포인트 빠진 2.694%였다. 통화정책에 민감한 2년물 금리는 전장보다 0.66%포인트 떨어진 3.0488%로 집계됐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오늘 원·달러 환율은 글로벌 위험 선호 회복, 수출업체 이월 네고 유입에 하락을 예상한다"며 "하락 출발 후 증시 외국인 순매수, 역외 숏플레이(달러 매도)와 롱스탑(손절매도), 이월 네고에 힘입어 하락 압력이 우위를 보이겠으나 실수요 매수에 상쇄돼 1300원 초중반 중심으로 등락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제공]
Top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