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뉴스

원·달러 환율, 1300원대 재진입
  • 대륙전체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환율

2022-08-01 415

원·달러 환율, 1300원대 재진입

원·달러 환율이 1300원대에 재진입했다. 미국 주요 경제지표 발표 전후로 숨고르기 하는 모양새다. 1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 10분 현재 전 거래일(1299.1원)보다 6.5원 오른 1305.6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4.9원 상승한 1304.0원에 출발했다. 2거래일 연속 1290원대를 지속하다가 반등한 것이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부담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다는 우려 속에 달러화는 하락하고 있다. 29일(현지시간)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DXY)는 전장보다 0.43% 빠진 105.779를 기록했다. 투자자들은 미국 6월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가 6.8%로 전월 대비 0.5%포인트가 뛰는 등 높은 수치를 기록한 것에 주목했다. 최근 미국 2분기 국내총생산(GDP) 부진으로 경기 불안감이 확대된 만큼 이번주 고용 지표 발표를 앞두고 달러화 강세 흐름이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뉴욕 증시 주요 지수는 상승세를 이어갔다. 2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 지수는 전날 대비 0.97% 올라간 3만2845.13에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42% 오른 4130.2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88% 뛴 1만2390.69에 마감했다. 같은 날 채권시장에서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전장 대비 0.48%포인트 하락한 2.658%를 기록했다. 통화정책에 민감한 2년물 금리는 전장보다 0.77%포인트 오른 2.8905%로 집계됐다.

정용택 IBK투자증권 수석연구위원은 "이번주 원·달러 환율은 1296~1315원 사이에서 움직일 것으로 전망한다"며 "시장이 점차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에 집중하고 있지만, 연준의 긴축 부담 역시 완전히 해소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이번주 가격은 제한적인 상승 움직임을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 주초 상승 출발할 환율은 하락 주춤한 후 재차 상승 전환하며 마감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제공]
Top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