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해외] 중국서 발 빼는 대만 기업들…회귀 투자 45조원 육박

2022.01.14조회수 271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양안갈등, 회귀투자
국가
원문
중국서 발 빼는 대만 기업들…회귀 투자 45조원 육박
양안 갈등·미중 신냉전 속 대중 투자도 감소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갈등 심화와 미중 신냉전 격화가 초래한 세계 공급망 재편 움직임 속에서 중국에 진출한 대만 기업들의 복귀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14일 자유시보(自由時報)에 따르면 대만의 대중 업무 담당 기구인 대륙위원회 추추이정(邱垂正) 대변인은 지난 7일까지 255개의 대만 기업이 정부의 리쇼어링 투자 우대 지원 사업 승인을 받아 이뤄진 투자 규모가 총 1조390 대만달러(약 44조7천억원)에 달했다면서 이를 통해 약 8만개의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고 전날 밝혔다. 독립 성향의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이 이끄는 대만 정부는 지난 2019년 1월부터 중국 등 외부 진출 기업이 대만으로 복귀할 때 국가 산업단지를 최대 2년까지 무상 대여하고 저리 사업자금 대출을 제공하는 등의 지원 정책을 펴왔다.

리쇼어링 투자 지원 사업의 혜택을 받는 곳은 대부분은 중국에 진출했던 대만 기업들이다. 이 정책은 당초 2021년 말 종료될 예정이었지만 2024년까지 3년 더 연장됐다. 대만 당국은 지원 사업이 연장된 3년간 대만 기업들이 9천억 대만달러(약 38조6천억원)의 투자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 최근 수년간 양안 관계가 악화일로였던 가운데 미국이 중국과 전략 경쟁 속에서 중국을 뺀 글로벌 공급망 재편을 추구함에 따라 대만 기업들의 대중 투자는 뚜렷하게 감소하고 대만으로 돌아오는 이른바 '리쇼어링' 흐름이 선명해진 상태다.

대만 경제부 통계에 따르면 작년 1∼11월 대만의 중국 본토 투자는 47억9천만 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14.5% 감소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 11월 중국 당국이 대만 집권 민진당에 정치 자금을 댔다는 이유로 대만 위안둥(遠東)그룹에 거액의 벌금을 부과하면서 대만에서는 중국 투자에 따르는 위험이 크게 부각되기도 했다. 중국 정부는 위안둥그룹 계열사인 아시아시멘트와 위안둥신세기의 중국 내 사업장을 대상으로 환경 보호, 토지 사용, 직원 건강, 생산 안전, 소방, 세무, 제품 품질 등 분야에 걸친 조사를 벌여 4억7천400만 위안(약 885억원)의 벌금과 추징금을 부과했다.

당시 주펑롄(朱鳳蓮) 중국 국무원 대만판공실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이 단속이 위안둥 그룹이 '대만 독립 강경 분자'에게 정치 자금을 제공한 것과 관련이 있다고 노골적으로 언급하면서 '표적 단속' 의도를 굳이 숨기지 않았다. 중국의 개혁개방 이후 대만 기업의 투자는 선전을 중심으로 한 주장삼각주, 대만과 마주 보는 푸젠성, 상하이를 중심으로 한 창장삼각주 일대의 경제 개발의 큰 동력을 제공했다. 현재도 아이폰, 아이패드 등 애플의 주력 제품을 생산하는 세계 최대 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OEM) 업체인 폭스콘(훙하이<鴻海>정밀공업),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사인 TSMC 등 중국 산업 내 위상이 큰 대만 기업이 적지 않다.'

[연합뉴스 제공]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