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해외] 2월 세계 스마트폰 판매 '코로나19' 여파로 14% 감소

2020.03.26조회수 270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스마트폰, 코로나19
국가
원문
2월 세계 스마트폰 판매 '코로나19' 여파로 14% 감소

중국에서 발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로 퍼지면서 2월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이 전년 동월 대비 14% 줄었다. 재화망(財華網)과 신랑망(新浪網) 등에 따르면 글로벌 시장조사 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는 26일 보고서를 통해 지난달 스마트폰 판매가 코로나19 충격으로 이같이 대폭 감소했다고 전했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는 코로나19가 당분간 중국 이외 지역으로 계속 퍼져나가 기승을 부리면서 향후 스마트폰 판매가 한층 위축할 것으로 전망했다. 2월 들어 미국 애플 등은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 내 점포를 폐쇄한데 이어 3월에는 중국 외에 점포도 속속 영업을 중단했다.

애플 경우 전달 중국 전역에서 팔 아이폰은 50만대에 미치지 못했다고 한다. 이로 인해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38% 격감했다. 다만 3월 중순 중국 매장이 다시 문을 열면서 회복 기미를 나타내기 시작했다. 한국에서도 2월에는 극심한 판매 부진을 보였고 이달 들어선 회복세를 보이나 구미에서는 코로나19 유행의 최악 시기가 아직 지나지 않은 점에서 판매 증대를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지적이다.

세계 대다수 국가에서 외출금지와 조업중단 조치가 취해짐에 따라 스마트폰은 공급망 단절 위기에 직면하고 있기도 하다. 애플 핵심 공급자인 전자기기 위탁제조 세계 최대 업체 대만 훙하이(鴻海) 정밀(폭스콘)은 코로나19가 급속도로 번지는 인도에서 스마트폰 생산을 현지 당국의 지시에 따라 중지하게 됐다고 발표했다.

앞서 미국 시장조사 업체 카날리스(Canalys)는 코로나19가 급속히 퍼지면서 판매점이 장기휴업에 들어가고 5세대(5G) 휴대폰 출하량도 부진하며 각 제조업체의 생산도 완전 복구되지 않은 점에서 1분기 중국의 스마트폰 판매가 절반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카날리스는 "중국에서 대규모 이벤트가 금지된 점을 감안하면 스마트폰 메이커의 신제품 발표가 중지되거나 연기될 수밖에 없다"며 1분기 출하량을 시산한 결과 작년 같은 기간보다 반감할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다른 미국 유수 정보기술(IT) 시장분석 업체 IDC는 1분기 중국 스마트폰 출하 대수가 30% 크게 줄어들 것으로 관측했다.

[뉴시스 제공]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