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국내] 미 상무부, 한국 후판에 반덤핑관세 예비판정…업계 '주시'

2018.03.14조회수 254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국가
원문
미 상무부, 한국 후판에 반덤핑관세 예비판정…업계 '주시'


미국 정부가 한국산 철강 후판에 반덤핑 관세 예비판정을 내린 것과 관련, 국내 철강업계는 최종 판정에서 어떻게 관세가 부과될지 예의주시하며 대응책을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국내 철강업계는 미국이 무역확장법 제 232조에 따라 수입 철강에 대해 관세 25%를 일괄적으로 부과할 경우 관세가 올라간 만큼 수출에는 타격이 있을 수 밖에 없다며 우려했다. 

 14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는 지난달 12일(현지시간) 한국, 인도, 인도네시아 등 3개국에서 수입한 후판에 부과해온 반덤핑 관세 및 상계 관세를 유지키로 했다.

 ITC는 이들 제품에 부과해온 관세를 폐지할 경우 덤핑, 보조금 지급 등으로 인해 자국내 철강산업의 피해가 지속될 수 있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후 한국산 후판에 대해 반덤핑 및 상계 관세 조사에 착수했으며 미국 상무부는 지난 12일(현지시각) 연례 재심에서 현대제철과 동국제강 후판에 각각 11.64%, 0.90%의 반덤핑 관세를 부과한다고 예비판정했다. 

 동국제강은 반덤핑 관세를 그나마 적게 부과받았지만 현대제철의 경우 이전에 부과받았던 2.05%의 5배 수준으로 관세율이 높아졌다. 

 불행중 다행인 점은 이들 업체의 미국 수출량이 큰 비중을 차지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동국제강의 경우 연간 1만t 수준의 후판을 미국에 수출하고 있고 현대제철은 연간 3만t 수준이다. 

 이들 업체들은 일단 최종판정을 기다린다는 계획이다. 예비판정에서 높게 관세율이 매겨졌더라도 최종판결에서 바뀔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미국이 향후 한국산 철강에 대한 25% 관세율을 추가로 부과할 경우 사실상 미국으로의 수출이 어려워지는 상황이 도래할 수 있어 이에 대한 대응책 마련에도 부심하고 있다. 

 A 업체 관계자는 "관세가 올라가면 올라갈 수록 미국으로의 수출에는 영향이 있을 수 밖에 없다"며 "최종판정이 어떻게 내려질지 여부를 지켜본 뒤 대응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B 업체 관계자는 "반덤핑 관세 및 상계 관세보다 미국이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국내 철강에 대해 일률적인 고관세를 부과하는 것이 더 큰 걱정"이라며 "수출 타격이 불가피한 상황이 발생할 경우 어떻게 매출 하락을 막을지 고심중"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제공]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