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국내] 한·미 FTA 후 수산물 교역 급증…"미국인도 반한 '김' 맛"

2018.03.14조회수 331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국가
원문
한·미 FTA 후 수산물 교역 급증…"미국인도 반한 '김' 맛"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후 수산물 무역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양수산부는 2012년에 한·미 FTA 발효 후 수산물 수출은 발효 전 대비 72.2%(2억3000만 달러), 수입은 평균 66.6%(2억2900만 달러)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수산물 수출액은 2억8000만 달러로 전년대비 13.9% 증가했다. 김은 지난 2016년 7000만 달러에서 지난해 8700 달러, 이빨고기는 지난 2016년 37000만 달러에서 지난해 5200만 달러로 증가했다. 
 
 수산물 수입액은 2억4700만 달러로 전년대비 1.2% 증가했다. 

 전체 수입의 33.1%를 차지하는 명태 수입이 저율관세할당(TRQ) 확대(냉동)와 관세 철폐(연육) 등으로 꾸준한 증가를 보였다. 지난 2015년 7200만 달러에서 2016년 7400만 달러, 지난해에는 8200달러를 기록했다. 

 바닷가재는 캐나다 등 수입국 다변화로 지난 2015년 3850만 달러에서 2016년 3390만 달러, 지난해에는 2560만 달러로 점차 감소했다. 

 해수부 관계자는 "지난해 김 수출액이 사상 첫 5억 달러를 돌파했다"며 "미국에서 간식용 조미김 등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시스 제공]

첨부파일